자유게시판

박쥐는 COVID 치료에 대한 단서를 보유하고 있을까요? (번역 기사)



이번 유행병이 시작했을 때부터 읽었던 관련 기사중 개인적으로 가장 제 맘에 드는 기사라 번역해 올립니다. 계속해

서 열심히 관련 연구및 방역에 힘쓰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 말씀 드립니다. 물론 정상적인 생활을 제대로 할 수 없어,

여러면으로 많이 인내해야 하는 저를 포함한 모든 분들도 수고스러우시고요..


조만간에든 장기적으로든 인간이 이 위험한 바이러스들의 위험에서 좀 더 자유로워 질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




박쥐는 COVID 치료에 대한 단서를 보유하고 있을까요?


By Robert Preidt HealthDay Reporter 2020 년 7 월 16 일 목요일(HealthDay News)


박쥐는 지구를 황폐화시키는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 유행병의 원인으로 여겨져왔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또한 인간이 이 유행병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가능한 방법을 지적할 수도 있습니다. 과학자들은

날개 달린 포유류의 면역계가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와 다른 위험한 바이러스와 싸우는 방법에 대한 단서를 제공 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뉴욕의 로체스터 대학 생물학 교수 베라 고르부노바 (Vera Gorbunova)는“인간은 염증을 예방하

고 더 오래 살며 COVID-19와 같은 질병의 치명적인 영향을 피하려면 두 가지 가능한 전략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

다.


"하나는 바이러스에 노출되지 않아야 하지만 이는 실용적이지 않습니다. 두번째는 우리의 면역계를 박쥐처럼 조절하

는 것입니다." 광견병, 에볼라 및 SARS-CoV-2, COVID-19를 유발하는 균주를 포함하여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많은 치명적인 바이러스들이 박쥐에서 시작된 것으로 여겨집니다.


그러나 박쥐는 비밀 무기로 진화했습니다 : 인간과 다른 포유류보다 바이러스를 더 잘 견딜 수 있습니다. 고르부노바

(Gorbunova)는“우리는 한동안 박쥐의 수명과 질병저항에 관심이 있었지만, 우리는 앉아서 그것에 대해 생각할 시간

이 없었다”고 대학 뉴스 보도에서 밝혔다.


"검역소에 있는 것은 우리에게 이것에 대해 논의할 시간을 주었고, 우리는 박쥐가 전염병에 대한 저항성과 장수 사이

에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을 수 있음을 깨달았습니다.

또한 박쥐는 질병과 싸우는 데 사용되는 인간 치료법의 단서를 제공할 수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라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종의 수명은 몸의 크기와 관련되어 있습니다. 종이 작을수록 수명이 짧습니다.

그러나 많은 박쥐 종의 수명은 30년에서 40년 사이이며, 이는 크기에 비해 인상적이라고 저자들은 최근 세포 대사에

발표된 리뷰 논문에서 언급했다.


박쥐의 수명과 바이러스에 대한 내성은 노화와 질병에 관여하는 염증을 조절하는 능력 때문일 수 있습니다. COVID-

19를 포함한 바이러스는 염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고르부노바(Gorbunova)는 COVID-19를 통해 이 염증 반응이

"제어불능이 됩니다" 라고 말했다. 실제로, 많은 경우 바이러스 자체보다 환자를 죽이는 것이 염증 반응입니다. "인간

면역 체계는 다음과 같이 작동합니다. 일단 감염되면 신체가 경보를 울리고 열과 염증이 발생합니다. 목표는 바이러스

를 죽이고 감염과 싸우는 것이지만 신체가 과잉 반응할 때해로운 반응이 될 수도 있습니다. 고르부노바는 말했다. 대

조적으로, 박쥐의 면역체계는 강력한 염증 반응을 일으키지 않고 바이러스를 제어합니다.


박쥐가 바이러스와 싸우며 진화하고 장수하는 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연구원들은 비행이  이유일 수 있다

고 지적했다. 박쥐는 날수있는 유일한 포유류로 체온의 급격한 증가, 신진 대사 및분자 손상의 급격한 증가에 적응해

야했습니다. 이러한 적응은 또한 질병 저항성을 도울 수 있다고 연구 저자들은 제안했다.


또 다른 요인은 많은 종의 박쥐가 크고 빽빽한 군거지에 살고 동굴 천장이나 나무에 가깝게 매달려 있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조건은 바이러스 및 기타 병원체를 전염시키는데 이상적입니다.


로체스터 대학의 생물학 교수인 안드레이 셀루아노프 (Andrei Seluanov)는 "박쥐는 바이러스에 지속적으로 노출되어

있다. 그들은 항상 날아가 동굴이나 둥지에 새로운 것을 가져오고있다. 그들은 서로 아주 가까이 살고 있기 때문에 서

로에게 바이러스를 옮깁니다. " 이것은 박쥐의 면역체계가 새로운 바이러스에 대처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적응하고 있

음을 의미합니다.


박쥐의 면역 체계를 연구하면 인간의 노화와 질병을 퇴치하는 새로운 방법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연구원들은 말했다.

Together Together · 2020-07-18 22:49 · 조회 932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