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나의 사랑하는 아들, 딸에게



요즘은 참 우리가 많은 변화를 겪는 시대를 살고 있다고 이야기를 나누었지..

제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인공지능(AI) 로봇의 시대, 기술 발전으로(IT) 인한 통신수단 변화의 시대및  셰일기술의 개발로 인한 에너지 패권 변화의 시대,  몇 십년 지속될지도 모를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과 세계 패권 경쟁에  더해 이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겪고 있구나..  참, 중국이 일본을 제치고 세계 제 2의 경제 강대국이 된지도 좀 되었고..  지난 몇 개월은 두려웠고, 정신이 하나도 없었고, 약간의 공황상태에 빠진 것 같기도 했단다.    아직도 약간은 피로감이 있는것 같지만, 그래도 훨씬 많이 좋아진 것 같아 이제는 조금 제 정신이 돌아온 것 같구나..

내가 너희를 사랑해주는 만큼 너희들이 잘 자라주고, 지금은 너희가 나를 사랑하고 순종하며, 나를 잘 이해해 주어서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고마워 감사드리며 살고 있단다.  앞으로도, 건강하며 행복하고 부지런히 현명하고 지혜롭게 살기를 바란단다.

다름이 아니고,  몇년 후에는 이성과의 교제및 결혼을 할 나이가 다가오니, 부모인 내가 먼저 신경이 쓰여 교제와 결혼에 관한 서적과 기사를 읽게 되는구나…  예전에 내가 한창 젊고 결혼할 시기였을 때는 이러한 정보와 지식을 얻을 만한 곳이 없었고, 사회적으로도 가치관이 달랐고, 경제적 구조도 달랐고, 여러모로 너희들의 현시대와 달라서 좀 다른 삶을 살아 왔단다. – 지구 어느 곳에 있어도 쉽고 싸게 얘기 나누거나 문자를 주고 받을 수 있는 스마트 폰도 없었지..

다음은 내가 몇일 전에 읽은 기사인데, 그래도 명성과 권위가 있는 대학에서 제공하는 결혼에 관한 첫수업의 내용이니 한번 읽어보고 생각해 보기를 바란다.  매사 모든 이슈에는 각국의 문화차이뿐만이 아니라 사람마다 생각과 의견이 달라서  동의하는 사람과 동의하지 않는 사람이 있고, 많은 분들로부터 인생에는 어떤 특정한 정답이 없다는 말씀을 많이 들어오고 있고 나도 어느정도는 그렇다고 생각하기 시작했단다.

하여튼, 너희는 크게는 북미 문화권이라는 문화에서 태어나 살아왔기에 이 기사가 도움이 되리라는 생각을 한단다.

또한, 너희가 배우자 선택에 있어 사랑과 더불어  다른 차원의 면을 고려함으로써 좀 더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함으로써 좀 더 행복한 인생을 살기를 바라는 마음에  이 글을 올린단다.

참고로 Northwestern University 는 미국내 대학 랭킹에서 9번째로 꼽히는 대학이란다.

https://www.usnews.com/best-colleges/rankings/national-universities

기사 본문 번역입니다.

https://getpocket.com/explore/item/the-first-lesson-of-marriage-101-there-are-no-soul-mates?utm_source=pocket-newtab
  • 결혼 101 수업의 첫 교훈 : 소울 메이트는 없다. (‘The First Lesson of Marriage 101: ‘There Are No Soul Mates’ )
  • 학생들에게 건강한 관계를 만드는 것에 대해 가르치는노스 웨스턴 대학교의 과정 (A course at Northwestern University teaches students about what makes a healthy relationship.)
연구에 따르면 거의 모든 삶의 행복은 결혼의 질에 영향을 받는 반면, 이혼은 두 번째로 스트레스가 많은 인생 사건입니다.

(Research shows that practically every dimension of life happiness is influenced by the quality of one’s marriage, while divorce is the second most stressful life event one can ever experience.)

언뜻보기에 이 수업은 주요 리서치 대학교에 너무 무례한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강사들은 쉬운 A가 아니며 의미 있고 관련이 있으며 계몽 과정으로 명성이 14 년 동안 꾸준히 성장했다고 말합니다. 실제로 교사들은 매년 열망하는 예비 학생들을 거절해야합니다. 올 봄, 등록은 100 명으로 제한될 것입니다. 학생들은 토론 세션 동안 자료와 함께 매우 개인적인 수준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관리 가능한 크기로 유지됩니다.

(At first glance this class may seem a tad too frivolous for a major research university. But the instructors say it’s not an easy A and its  reputation as a meaningful, relevant, and enlightening course has grown steadily over the 14 years it’s been offered. In fact, teachers are forced to turn away eager prospective students every year. This spring, the enrollment will be capped at 100. The class is kept to a manageable size so that students can grapple at a deeply personal level with the material during their discussion sessions.)

결혼 101 교수는 대학이 학생들이 관계에 대해 배우기에 최고의 때라고 생각합니다. "발달적인 면에서, 이것은 대학 시절의 모든 것입니다. 학생들은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어떻게 사람을 사랑하는지, 사랑하는 사람 및 파트너가되고 싶은 사람에 대해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은 노스웨스턴 대학교 가족 연구소와 제휴 한 11명의 다른 교수진과 함께 강의를 진행합니다. "우리 모두는 건강한 관계를 맺는 것에 대해 이야기하는 데 정말 열정적입니다." 교수들은 이 과정이 저널링 연습, 결혼 한 부부와의 인터뷰, 몇 가지 용어 논문을 필요로하는 잠재적으로  인생에서 상처에 대비한 예방 접종으로 보고있습니다.

(The Marriage 101 professors believe college is the perfect time for students to learn about relationships. “Developmentally, this is what the college years are all about: Students are thinking about who they are as people, how they love, who they love, and who they want as a partner,” says Alexandra Solomon, a professor and family therapist who will be teaching the course along with a team of four other faculty, all affiliated with Northwestern University’s Family Institute, and 11 teaching assistants. “We’re all really passionate about talking about what makes a healthy relationship.” The professors see the course—which requires journaling exercises, interviews with married couples, and several term papers—as a kind of inoculation against potential life trauma.)

대중 문화는 종종 사랑을 행운의 문제로 묘사하고 올바른 사람을 만나는 것이지만, 그 후에는 모든 것이 힘들지 않고 다 잘되어 간다고 하며, 다른 사람을 잘 사랑하는 법을 배우는 것이 직관적인것 외의 모든것입니다. 이 수업에서 학생들이 배우는 더 큰 교훈은 다음과 같습니다.

(While popular culture often depicts love as a matter of luck and meeting the right person, after which everything effortlessly falls into place, learning how to love another person well, Solomon explains, is anything but intuitive. Among the larger lessons students learn in this class are: )
  1. 자아 이해는 좋은 관계를 갖는 첫 번째 단계입니다.   (Self-understanding is the first step to having a good relationship)
2. 결혼 갈등을 피할 수는 없지만 더 잘 다루는 방법을 배울 수 있습니다. (You can’t avoid marital conflict, but you can learn how to handle it

better)

3.  좋은 결혼 생활에는 기술이 필요합니다. (A good marriage takes skill)

4.  당신과 당신의 파트너는 비슷한 세계관이 필요합니다. (You and your partner need a similar worldview)
  • 그러나 의사 소통의 중요성에 대해 얼마나 자주 듣더라도 최고의 의사 소통 기술조차 세상을 완전히 다르게 보는 부부에게는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과정에서 사용된 텍스트 중 하나인 ‘우리의 사랑은 지속됩니까?’ 샘함부르크는 (Sam R. Hamburg) 사람들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훌륭한 의사 소통자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상대방이 자신이 견딜 수없는 입장을 어떻게 유지할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기 때문에 눈을 보지 못한다고  주장합니다. 함부르크는 “사람들이 결혼 생활에서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상대방의 말뿐만 아니라 그 경험을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고 합니다. 파트너가 그렇게 할 수 없다면 상대방이 되는 것이 어떤 것인지 이해하지 못하고 상대방을 공감적으로 이해하는 것이 불가능하며 세계 최고의 의사 소통은 도움이되지 않습니다.” (영문은 본문에 있음)
  • 강사들은 당신이 어디에서 왔는지 알지 못하면 자기 발견이 불가능하다고 가르칩니다. 솔로몬은 “과거와 과거에 자란 가족을 이해하면 자신이 누구인지, 무엇을 소중히 여기는지 이해할 수 있습니다.” 라고 말합니다. (영문은 본문에 있음)
  • 강사는 학생들에게 자신에게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어떤 가치를 지니고 있는지, 평상시 매일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성적 취향이 무엇인지, 다시 말해 자신이 누구인지 알면 이러한 것들을 깨닫게 됩니다.  그런 다음 그들이 친근하고 세계관을 공유하는 파트너와 함께있을 때 잘 인식 할 수 있는 훨씬 더 강력한 위치에 있게됩니다. (영문은 본문에 있음)
  • 노스 웨스턴대에서 학습및 조직 변화를 전공한  벤 아이젠 버그는 (Ben Eisenberg) 지난해 오랜 관계가 깨어진 직후에 선임 과정을 수강했습니다.    그는 과거와 미래를 되돌아 보면서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파트너와의 짝을 이루는 것은 인생에서 가장 큰 결정 중 하나이며, 대학에서 배우는 다른 것들보다 더 중요합니다." 무엇보다도, 그는 일상적인 호환성 또는 더 큰 문제에 대해 같은 파장을 띠고 있는지와 같은 특정 중요한 차원에 정렬되어 있을수록 부부로서 더 나아질 수 있다는 것을 인식했습니다. . 그는 호환되는 파트너를 인정하고 초대하는 방법을 배우지 않았다면 전 세계의 모든 의사 소통 기술이 도움이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여러분이 하루를 어떻게 보내는지, 돈을 어떻게 사용하는지, 세상을 보는 방식은 어떠한지가 파트너의 초기 매력에 대한 여부보다 일상적인 행복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영문은 본문에 있음)
  • 아이젠 버그가 결혼 101에서 배운 가장 큰 교훈은? “저는 첫눈에 사랑에 대한 현대의 아이디어가 신화라는 것을 배웠습니다. 사랑은 많은 일이지만 그 일을 한다면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The greatest lesson Eisenberg learned from Marriage 101? “I learned that the modern idea about love at first sight is a myth. Love is a lot of work, but it’s worth it if you put the work in.”)
Together Together · 2020-05-25 20:57 · 조회 1995
전체 1

  • 2020-05-27 02:20

    운영팀,

    1. 말씀드렸듯이 글을 쓸때 위의 영어 문장들을 카피하고 페이스트하는데, 올리고 나서 마지막에 단어 스펠링들이 뚝뚝 끊겨 올라오며, 편집할 때 고치기가 힘들고 어렵습니다. - 위의 영어 paragraph 모양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글을 쓸때, 영어문장을 카피해서 페이스트 할때는 괜챦은데, 올리고 나면 단어 스펠링들이 뚝뚝 끊겨 올라와 글쓰는 기본도 모르는 사람같아 보이네요..

    이 문제 어떻게 좀 고칠 수 있을까요? ㅠㅠ

    2. Paragraph 와 paragraph 사이도 편집할 때마다 정해놓은 공간 정도가 자주 맘대로 바뀌는 문제도 있습니다.

    3. 댓글에 올리는 링크가 안뜹니다. 바로 옆에 같이요 - https://knews.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