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스포츠넷 “토론토, 김하성이 이상적인 대비책 될 것

캐나다 매체가 포스팅으로 메이저리그 도전에 나선 김하성(25)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적합한 선수로 꼽았다.

스포츠넷은 7일(한국시간) FA(프리에이전트) 시장에 대한 소속 기자들의 의견을 공개했다. 샤이 다비디, 벤 니콜슨-스미스, 아르덴 즈웰링, 제프 블레어 등 토론토 소식을 전하는 기자들이 의견을 냈다.

먼저 다비디 기자가 “DJ 르메이휴가 뉴욕 양키스에 잔류할 경우, 김하성은 이상적인 대비책이 될 수 있다”고 김하성을 거론했다.

다비디 기자는 “김하성은 KBO리그에서 주로 유격수로 나섰지만, 3루수로도 106경기를 뛰었다. 보 비셋이 이탈할 경우 김하성이 핫코너를 지킬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김하성의 나이와 장타율 0.493, 출루율 0.373의 인상적인 공격 프로필은 토론토의 공격력에 핵심이 될 기회를 준다”고 덧붙였다.

즈웰링 기자 역시 김하성을 꼽았다. 즈웰링 기자는 “구단이 김하성을 노리고 있는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김하성은 캐반 비지오보다 어리고 삼진보다 볼넷이 많은 선수다. 팬그래프의 예측이 맞다면 김하성은 댄스비 스완슨(애틀란타 브레이브스) 만큼의 활약을 해줄 수 있는 선수다. 김하성은 어리고 운동능력이 좋고 여전히 성장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빅리그 투수상대로는 결과가 다를 수 있지만 통계적으로 볼 때 타율 0.274 출루율 0.343 장타율 0.477을 기록할 수 있을 것이다. 초기 적응기간이 필요하다해도 그의 젊음과 운동능력은 여전히 성장할 여지가 충분하다”고 높은 평가를 냈다.

C&K 투어